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교통약자 위한 저상버스 운행 시작휠체어 장애인, 임산부, 노약자 등 편리하게 이용가능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가 지난 1일 여주역에서 고려병원까지 시승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갔다.

저상버스는 바닥 높이가 일반버스보다 낮고, 승하차 출입문에 계단을 없앴다. 특히 버스 승강장의 여건에 따라 차체 바닥을 10cm 가량 올리거나 내릴 수 있어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나 임산부, 노약자 등의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도입된 저상버스는 휠체어 리프트 장치와 휠체어 고정 장치 등 장애인 편의 장비를 갖춘 대형 승합차로 자동변속기가 적용돼 승차감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탑승판과 닐링시스템(버스자체 기울임)으로 장애인은 물론 노약자, 일반인까지 손쉽게 승하차 할 수 있다.

시는 “시범적으로 여주역과 여주종합터미널, 고려병원사거리를 운행하는 시내버스 901번 노선에 투입해 하루 16회 가량 운행하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교통약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저상버스는 여주시 공영버스로 구입비 1억9367만1000원을 경기도, 여주시, 대원여객이 공동으로 분담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