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지역경제
여주역세권 도시개발 기공식 열려2020년 완공 목표 오는 3월 착공 본격 추진
경기 동부권의 경강선 여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기공식이 오늘(1일) 교동 403번지 일원 여주역 인근에서 열렸다.

이날 기공식에는 원경희 시장, 이환설 시의회 의장, 이상춘 시의회 부의장, 김영자, 이항진, 박재영, 윤희정, 이영옥 시의원, 전진선 경찰서장, 정동균 더불어 민주당 여주·양평 당협위원장, 박용국, 이기수 전 군수,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여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여주역 주변으로 47만4000㎡의 면적에 6172명(2286세대)의 인구를 수용할 수 있는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용지를 공급하고, 여주역 이용객에게 편의를 위해 상업용지 등이 들어서면서 여주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초등학교, 중학교, 공원, 복합환승센터 등 공공시설을 확충해 쾌적하고 편리한 도시 주거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여주시가 자체 추진하는 역세권 개발 사업은 665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2020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3월 착공에 들어간다.

그동안 여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장기간에 걸쳐 경기도 및 관계기관 협의를 진행했으며, 2014년 4월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고시와 2017년 10월 실시계획인가 승인을 받았다.

여주시 관계자는 “세종대왕 영릉이 위치한 여주에서 청정환경과 첨단정보기술이 접목된 스마트기반의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공간이 조성돼 여주가 매력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