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이대직부시장, 복지사각지대 발굴 발 벗고 나서
이대직 부시장 우울증을 앓고 있는 지적장애인 김 모 씨의 손을 잡고 격려하고 있다.
이대직 부시장이 복지사각지대를 찾아 지원하기 위해 직접 현장을 누비고 있다.
 
이 부시장은 지난 18일 우울증이 있고, 지적장애가 의심되는 오학동의 김 모 씨를 직접 찾아 격려하는 것은 물론, 능서면에서 개인이 운영하고 있는 시설인 안디옥 사랑의 집을 찾아 지원책을 강구하는 등 현장 복지를 실현했다.


또한 현장에 도착한 이 부시장은 대상자들이 겪고 있는 실상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그들이 겪는 문제점을 낱낱이 파악하면서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현장을 찾은 것은 동절기에 복지사각 지대를 집중 발굴하고 노인거주시설의 안전점검도 함께 진행하는 차원에서 업무 담당자들과 동행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적극 실현한다는 의지로 보인다.

한편 이 부시장은 장애인가구에 백미와 라면을 전달하고, 필요한 서비스나 부족한 부분이 있는지를 상세하게 확인하고, 위로의 마음을 함께 전달했다.

안디옥사랑의집에서는 백미를 전달하고, 어르신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고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전하면서 관심을 갖고 함께하는 복지행정을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대직 부시장은“아직도 우리사회는 사회적 약자인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주변의 위기·취약가구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들에게 더욱 많은 관심을 갖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적극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