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농업 농업
농업인 월급 받으세요벼 재배 농업인에게 매월 최대 200만원 영농준비금과 생활비 선지급
여주시는 농업인의 소득 안정을 위한 2018년 농업인 월급제를 4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여주시와 농협간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올해로 3년째 진행 중인 여주시 농업인 월급제는, 올해 신청 시기를 앞당겨 오는 2월부터 사업 홍보 및 농가 신청 접수를 할 예정이다.

농업인 월급제는 수확기 전 수입이 없는 벼 재배 농업인에게 농협 수매대금의 50%를 영농준비와 생활비로 매월 최소 30만원부터 최대 200만원까지 선지급한다.

여주시에서 이에 따른 이자를 보전하는 사업으로 농가소득의 안정적 배분과 농가의 생활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52농가에 4억7800만원의 농업인 월급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농협과 자체수매 출하약정을 체결한 농가는 2월부터 각 지역농협에 신청하면 대상자를 선정 4월부터 9월까지 매월 최대 200만원까지 지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쌀 과잉생산과 시장개방 확대, 쌀 수급 불균형 등으로 날로 더해가는 농가의 어려움을 농업인 월급제 시행으로 안정적인 가계 경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