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코카콜라 음료(주), 폐수배출업소 환경기술 지원
여주시와 코카콜라 음료(주)는 대기업 사회환원사업 일환으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이틀에 걸쳐 폐수배출시설 유지·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식품회사 4곳에 대해 배출시설 공정 및 운영상황을 공동조사 개선방법을 지원 했다.

이번 환경기술지원은 여주시와 코카콜라음료(주) 환경안전팀이 팀을 구성, 현장방문을 통해 배출시설 공정 및 운영상황을 확인하고 환경관리 애로사항 청취 및 배출시설 운영·관리시 문제점과 개선대책 제시한 사업이다.

방문한 소규모 식품회사 4개소는 총인(T-P)과 총질소(T-N)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단기적으로는 폭기조 타이머 재설정으로 응집 침전 및 빈부하 방지 유도, 침전조에서 슬러지 반송량을 늘리고 잉여슬러지 위탁처리, 처리공정 중 현재 무산소조-폭기조(2단 배열)를 폭기조-무산소조-폭기조로 변경하도록 했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침전조 재질을 부식에 강한 재질로 변경, 총질소 총인 제거를 위해 폭기조 후단에 침전조 설치 후 막분리조 통과, 잉여 폭기조를 무산소조로 전환, 침전조 후단에 활성탄 여과기룰 설치하도록 했다.

이밖에 활성탄 여과기 설치시에는 연 1회 이상 여재 교체를 통한 관리와 응집제는 침전조에 주입해 침전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했다.

관계자는 “이번 기술지원은 소규모사업장, 대기업, 여주시의 환경담당자간의 수처리과정의 애로사항과 조사의견 토의 등 폐수배출업소 기술지원으로 업체의 수질개선 및 환경개선 인프라 구축과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해 팔당상수원 수질보전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