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여주서 국내 최초 자율차-도로 연계기술 시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시험 도로에서 진행된 7가지 자율협력주행 기술 시연 차량을 시승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20일 여주에서 자율주행차가 도로 인프라 또는 다른 자동차와 통신하며 스스로 위험상황을 극복하는 자율협력주행 기술이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시험도로에서 7가지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시연하는 국제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시연에는 국내 연구진, 업계뿐만 아니라 미국 교통부, 유럽 도로교통 텔레메틱스 추진기구(ERTICO, 유럽의 지능형교통체계 연구․감독기관) 등 주요 선진국의 정부․업계 담당자도 참석했다.

이번 시연행사에서는 자율주행차가 최대 80km/h의 속도로 주행하다 감지기가 인식하기 어려운 7가지 상황을 가정해 차로변경(회피) 또는 감속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시연은 폐쇄된 도로인 여주시험도로에서 진행됐지만 연구가 완료되는 2020년에는 일반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향후 자율협력주행 기술이 더 발전한다면 미래 도로는 단순한 이동공간인 도로망에서 서비스공간인 디지털망으로 탈바꿈하고, 모든 자동차․인프라․사람이 연결되는 초연결사회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통해 교통흐름을 최적화해 교통사고와 교통체증이 없는 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