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여주in
마음이 따뜻한 경찰 김종구 경위갈 곳 없는 모자(母子) 쉴 곳 마련해 줘
김종구 경위(홍문지구대 2팀)
저기 노란색 1톤 화물차 뭐하는 차일까?

여주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봤을 법하고 이런 의문이 들었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폐지 등 고물상 차량으로 그냥 지나쳤을 것이다.

하지만 홍문지구대 2팀 김종구 경위는 달랐다. 지난여름 순찰 중 구슬땀을 흘리며 폐지를 수거하는 모자(母子)를 발견하고 안전을 위해 형광조끼를 배부하면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런 말을 들었다.

모자는 “먹고 살기 힘든데 시청에서 기초수급자로 선정해주지도 않아 언제든 죽으려고 농약을 가지고 다닌다”고 말했다. 김 경위는 모자가 일정한 주거 없이 폐지 수집으로 간신히 생계를 유지하는 엄마와 정신 지체 아들이라는 것을 알게됐다.

그는 이들의 딱한 사정을 듣고 도울 방법을 찾기 위해 이리저리 수소문하기 시작했다. 약 4개월 동안 근무 외 시간에 주민 센터와 차량등록사업소 등 관련기관에 직접 문의하는 등 발품을 팔았다.

결국 작지만 월 10여만 원의 장애인 수당과 무료 의료수급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으면, 한국주택공사(LH) 저소득아파트에 입주 대기 중으로 보금자리도 마련하게 됐다.

전진선 경찰서장은 “우리 경찰관들은 김 경위처럼 사회적 약자에게 배려하는 인권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주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가는 경찰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경위는 시민들에게 봉사 정신으로 맡은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면서, 동료직원들에게 솔선수범을 보이는 모범경찰로 통하고 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