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지방도 333호선 여주~가남 도로 4차선 개통
지방도 333호인 여주-가남 구간이 지난 17일 착공 8년만에 4차선 도로로 완전 개통됐다.

경기도는 여주시 창동에서부터 가남읍 태평리를 연결하는 여주-가남 간 지방도 사업이 2009년 9월 착공해 이날 완전 개통됐다.

여주~가남 지방도는 총 13.18㎞ 구간을 왕복 4차도로 확장하면서 총 1388억원(공사비 882억원, 보상비 506억원)이 투입됐다.

이번 개통으로 지역 내 교통 혼잡이 개선되고 접근성이 좋아지는 등 교통여건이 향상돼 지역 발전이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2013년 중부내륙고속도로 남여주IC 개통이후 교통량이 증가해 발생되는 교통체증이 다소 해소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국도 3호선과 직결됨에 따라 여주~가남 지방도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이마트물류센터와 여주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아울렛, 여주375아울렛과 인접해 있어 지난해 경강선 개통에 이어 여주 지역 경제의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여주 도심과 중부고속도로를 잇는 구간의 교통흐름이 보다 원활해 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내실 있는 사업추진으로 도민들을 위한 쾌적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