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여주署, 이면 교차로 교통사고 예방 노면표시
여주경찰서(서장 전진선)에서는 지난 1일 이면도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여흥동 구도심에 교차로 형태를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 , ㅓ 노면표시를 설치했다.

경찰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년간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4292명(경찰청 자료) 중 도로폭원 9m 미만의 주택가 등 이면도로 사망자는 2445명(57%)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9m 미만 도로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이면도로는 보도 설치되지 안항 보행자의 안전이 노출돼 있다.

여주시는 구시가지와 같이 골목길이 많은 경우 갑작스런 보행자와 차량의 돌출을 운전자가 예측하지 못해 교통사고로 어어지는 경우가 많다.

여주경찰서는 중앙선과 정지선이 설치되지 않은 이면도로 교차로 중앙에 원거리에서 교차로 형태를 예측할 수 있는 +, ㅓ 노면표시를 8개소에 시범 설치해 보행자사고 감소를 유도하고 있다.

여흥동 주민 김OO 는“이면도로에서 아이들이나 다른 차가 갑자기 나올 수 있는 상황에도 속도를 내며 운전하는 사람이 많다”며 “간단한 노면표시로 차량들이 골목길 교차로 접속을 미리알고 조심하는 것 같습니다”고 말했다.

여주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확대해 보행자사고감소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