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행사
가을정취 매료된 여주오곡나루축제 성료햇살가득한 여주의 달콤한 추억여행 내년에 또 만나요
햇살가득한 여주의 달콤한 추억여행♪이라는 주제로 지난 27일 개막한 여주오곡나루축제가 남한강 옛 조포나루터에서 추억과 함께 여주 우수한 농•특산물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놀이마당과 장터로 3일간 진행돼 29일 막을 내렸다.

여주시가 주최하고 여주오곡나루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축제는 오곡장터, 나루장터 등 13개의 테마마당을 구성됐다.

행사의 여는마당은 27일 오전 11시 마을별 풍물패들과 신명나는 길놀이를 비롯해 관광객들과 배우가 함께 어우러져 마당극 공연에 직접 참여하는 것을 시작했다.

전통 복장을 한 상인들이 황포돛배에 진상품을 실어 보내는 옛 난전의 모습을 재현하고, 풍년가를 따라 부르며 남한강 어죽잔치로 풍년의 즐거움을 만끽 했다.

또한 마당과 거리를 매운 관광객들은 전통문화와 각종 농촌관광 체험을 비롯해 갓 지어낸 여주쌀밥을 맛보고, 대형 고구마통에서 구워낸 달콤한 여주고구마를 음미하면서 마당별로 준비된 프로그램에 참여 가족과 연인 등이 함께 마음까지 풍요로워지는 추억을 담아냈다.


여주오곡나루축제는 2014~2017년 4년 연속 경기도 10대 축제이자 3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유망축제와 2017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에 선정돼 다양한 먹거리와 각종 공연 등 볼거리, 즐길거리 등을 총망라한 풍성하고 알찬 축제로 관광객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원경희 시장은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노력해준 농업인과 자원봉사자 그리고 시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내년에도 더욱 다채로운 축제를 준비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주사랑 2017-11-03 12:59:06

    축제가 작년만 못한것같아요 가지수는 조금 늘린것 같은데
    짜임새든가 뭔가 이어지는 즐길거리라 볼거리가 ..
    그리고 고구마굽는데도 고구마가 너무 큰것만 넣어줘
    맛도 못보고 그냥 가는분들이 많았구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