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터미널사거리 교차로 개선
표시된 부분 기존에 좌회전 전용 차선으로 직진을 하기 위해 2차로로 변경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지만, 이번 개선 사업으로 차선 변경 없이 직진할 수 있게 됐다.
여주경찰서(총경 전진선)에서는 지난 16일부터 터미널사거리 여주대교 방면의 차선조정과 여주대교와 이천방면 직진좌회전 동시신호체계 변경 등 교차로를 개선했다.

터미널사거리 여주대교 방면은 교통량이 가장 적은 2차로를 우회전 전용차로로 사용하고, 1차로를 교통량이 가장 많은 좌회전 2개차로와 직진 1개차가 사용하는 비효율적인 운영을 해왔다.
때문에 1차로 이용 중인 차들은 신호대기 앞에서 좌회전 차선을 만나 갑자기 직진 차선으로 변경하는 불편과 이에 따른 교통사고 위험도 높았다.

경찰서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차선조정, 안전지대 설치하고 1차로 주행 차들이 차선 변경 없이 2차로에서도 직진과 좌회전 할 수 있도록 차선조정을 했다.

또한 여주대교방면과 이천방면의 교통량 차이를 반영해 직진좌회전 동시신호로 운영체계를 변경했다.

택시기사 A씨는 “그동안 차선 변경 등으로 불편을 겪었는데 차로와 신호체계 개선으로 교차로 소통이 원활해졌다”고 말했다.

전진선 서장은 “앞으로 주민의 안전과 원활한 소통을 위해 기존 도로와 교차로의 문제를 발굴해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