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행정
여주역세권 신도시개발에 탄력경기도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
여주시는 지난 11일 경기도로부터 여주~성남간(경강선) 복선전철 개통에 따라 역사주변에 대한 난개발 방지와 계획적이고 체계적인 도시기반시설확충, 쾌적한 도시환경조성을 위한 여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를 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여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여주시 교동 403번지 일원에 총면적 47만4080㎡에 전체사업비 665억원을 투입해 2286세대의 6172명 규모의 혼용방식(수용+환지)으로 여주시장(사업시행자)이 추진하는 사업이다.

개발면적에 단독주택·공동주택(아파트)·준주거용지 등 주거용지 32.3%(15만3341㎡), 상업용지 4.3%(2만281㎡)등과 도로·공원·학교용지(유지원, 초·중학교)·환승주차장 등 도시기반시설용지가 계획돼 있다.

여주시는 지난 2014년 4월 24일 도시개발구역지정 및 개발계획고시 이후 수도권정비위원회심의, 교통·환경영향평가, 교육환경평가 등을 거쳐 2017년 3월 24일자로 경기도에 실시계획인가 신청을 한바 있다.

시는 사업추진 계획을 주변지역과 어울리는 전원과 도시가 공존하는 공간배치와 개발보다는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여주시 관계자는 “장기간에 걸쳐 각 부서 및 관계기관의 협의를 통해 이번 실시계획인가로 본격적인 사업추진과 함께 시민이 행복한 사람중심의 도시로 거듭나도록 올해 착공계획과 2020년 준공목표로 추진한다”고 말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