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전시
어우재미술관, 배산빈 작가 부엉이와 복숭아 전(展) 개최오는 14일부터 11월 14일까지 진행 예정
점동면 어우실길 261에 위치한 어우재미술관(관장 백종환)은 배산빈 작가의 서양화 초대전 부엉이와 복숭아 전(展) 을 연다.

오는 14일 오후 4시 오프닝을 시작으로 11월 14일까지 한 달 동안 열리는 초대전은 아크릴과 슈를 재료로 100호 작품 5~6점, 30~50호 작품 20여점 등 30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 작품은 어우실 마을에 피는 화려한 복사꽃과 미술관 뒷마당에서 놀다가는 부엉이의 신비로움이 작가의 재해석을 통해 화폭에 담았다.

배 작가의 복숭아와의 만남은 학부시절 컵셉전과 연계되는데 외형상으로 무릉도원의 신선함과 어머니의 보호본능(껍질의 털), 앙큼한 색깔, 여인들이 사용하는 뽀얀 분을 보여준다.

또한 내면상으로는 타 과일보다 큰 복숭아 씨앗의 오묘함, 생명과 잉태의 상징, 모성애, 사랑을 통한 2세의 탄생은 깊은 뜻을 내포하고 있다.

이에 더해 여성적인 복숭아를 보완해 줄 남성적 성향으로 새롭게 찾은 것이 부엉이의 등장이다.

부엉이는 밤의 제왕으로서 야심한 밤에 나뭇가지에 점잖게 앉아 묵시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은 믿음직스런 강한 힘으로 표출된다.

이처럼, 배 작가의 복숭아와 부엉이는 여성과 남성이라는 조화로움을 통해 윈-윈의 상생을 유도하고 종국에는 평화와 화합이라는 종착역을 지향한다.

배산빈 작가는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작품을 통해 여유로운 시간을 가지면서 힐링과 눈 호강이 된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고 말했다.

백종환 어우재미술관장은 “인근 정각사라는 절 근처에 부엉이가 살고 있는데 가끔씩 미술관 마당에 놀다가곤 한다. 어쩌면 이번 배산빈 작가의 초대전과 딱 어울리는 컨셉이 아닌가 싶다”며 “넉넉한 계절에 미술관에서 만나는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많은 관람객과 함께 하고 싶.”고 말했다.

한편 자연에서 대상을 찾고 해석해 우리들 마음에 편안함을 선물하는 배산빈 조형작가는 강원대학교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했다.

배산빈 초대전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어우재미술관(☎031-883-9080)으로 하면 된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