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여주소방서, 말벌과의 전쟁 중폭염 속 말벌 집 제거 출동 급증
여주소방서(서장 김종현)는 올해 7월 벌집제거 출동건수가 지난해 동일기간에 비해 55% 증가한 186건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서에 따르면 올해 벌집제거 출동건수는 현재까지 365건으로 7월 이후 급격히 늘고 있으며, 8월 들어 현재까지 출동건수는 111건에 달해 지난 달 출동 건에 비해서도 증가하고 있다.

이는 말벌의 번식이 가장 활발해 지는 8월과 9월 사이 집중되는데, 올해는 일찍 찾아온 가뭄과 무더위가 지속되면서, 벌들의 활동이 눈에 띄게 왕성해져 말벌에 의한 피해와 벌집제거 요청이 급증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여주는 지역특성상 전원주택 및 농촌지역 주택가의 처마, 베란다, 화단 등에 벌집을 짓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안전장비를 갖추지 않고 벌집을 제거한다는 것은 위험한 일이며 조그만 벌집도 이삼일이면 축구공만한 크기와 수많은 벌들이 번식할 수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벌집을 스스로 제거하려다가 큰 사고를 야기할 수 있으며, 말벌에 쏘일 시 과민반응에 의한 쇼크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며,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와 함께 벌집발견 시 신속히 119에 신고해 줄 것과 벌에 쏘일 경우 신고 및 즉시 병원진료를 통한 개인 안전 확보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양병모 기자  yangbm71@hanmail.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