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상동 어린이공원이 달라졌어요여주시지속협, ‘명품여주 마을만들기사업’ 마무리

상동 어린이공원이 새롭게 태어났다.
벽화도 그려졌고, 조형물도 세워졌다. 마을의 쉼과 놀이 공간을 탈바꿈했다.

마을 전체가 아름다워진 듯 하다.

여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상임회장 한득현, 이하 여주시지속협)의 ‘명품여주 마을 만들기 사업’으로 방치되어 흉물스럽던 구조물과 공간이 달라진 것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찾고 싶은 공간으로 제자리를 잡았다.

지난 6일 여주시지속협 운영위원 10여명은 상동 어린이공원에서 벽화작업을 비롯 조형물 설치 등 ‘명품여주 마을 만들기 사업’을 마무리 했다.

여주시지속협은 자체 사업인 ‘명품여주 마을 만들기 사업’ 대상지로 상동 어린이공원을 선택하고, 지난 6월 3일부터 지금까지 미관리 방치벽 벽화 그리기, 조형물 설치, 화단 조성 등 상동공원을 새롭게 리모델링했다.

오랫동안 공원의 흉물이었던 미관리 방치벽에는 벽화를 그려 넣어 생동감을 주었고, 생명을 잃은 채 방치돼 있던 나무 그루터기는 형형색색의 화려한 화분으로 다시 태어났다.

또, 쓰레기더미였던 그루터기 주변에는 볕이 잘 들지 않아도 잘 자라는 맥문동을 식재해 내년 봄에는 상동 어린이 공원이 온통 아름다운 자줏빛으로 물들 예정이다.

특히, 맥문동 화단 뒤편에는 환경의 날 기념행사에서 여주여중 학생들이 그린 그림으로 조형물을 설치해 의미를 더했다.

여주시지속협은 이러한 사업을 내년에도 읍·면·동 사무소에 협조공문을 보내 1개 마을을 선정, 그 마을에 전해 내려오는 설화나 마을의 역사를 스토리로 엮어, 이야기가 흐르는 마을로 꾸밀 계획”이라고 전했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