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문화
흥천 출신, 김홍준 시인 모교에 시비 세워흥천초교 동문들 추진, 시인의 문학과 삶 기려
   
 
   
 

흥천면 출신 시인으로 한국과 미국에서 활약한 시화담 김흥준 시인의 시비가 세워졌다.

지난 29일 김홍준 시인의 모교인 흥천초등학교에서 시비 제막식이 열렸다.

이날 시비 제막은 흥천초등학교 제17회 동창생 경길호 위원장을 비롯해 동문들이 주관해 추진됐으며, 이 날 행사에는 원경희 시장을 비롯 김흥준 시인의 동문과 제자, 흥천면 기관단체장, 주민들이 참석해 이미 고인이 된 시인의 시낭송과 함께 시인의 문학과 삶을 되짚어 보고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김흥준 시인은 1937년 흥천면에서 출생, 연세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1960년 경향신문을 통해 등단했으며, 한국21문학회 회장, 미국 키멥대학교 교수 등을 역임했다.

시집으로는 너의섬 빈자리, 별이 된 시인 꽃구름 속에 사네 등이 있으며, 미국에서는 중앙일보 미주샌프란시스코에 2년간 시를 연재하여 한국과 한글 보급에 커다란 업적을 남겼다.

여주시민신문  news@yjns.net

<저작권자 © 여주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